동요, 가요, 찬송을 들으실 수 있는 곳 ♪
  • 돌아가기
  • 아래로
  • 위로
  • 목록
  • 댓글
감성

사춘기

관리자 관리자 7683

0

0

 
 
1. 몇 해 지난 어느 여름날에
그 아이를 만났었지
그 아이는 까맣고 긴 머리에
그 때처럼 예쁜 얼굴

하지만 우린 친구 사인데
부끄러워 말도 못하고
그앤 앞에 나는 뒤에
떨어져서 걸었는데

반짝 반짝 빛나는
그 아이의 긴 머리
내가 서울로 전학을 가기 전까지
우린 다정했었잖아

2. 오랜만에 만난 것 뿐인데
왜 이렇게 서먹할까
친구 사이 부끄러울게 뭐야
다가가면 되는 건데

하지만 우린 눈치만 보고
그 곁에도 가지 못하고
시냇가에 떨어져서 앉아
괜히 딴청만 폈지

아기처럼 새빨간
그 아이의 예쁜 볼
우린 서로 다정했던 친구였는데
왜 부끄럽기만 할까

* 이은솔 작사, 이은솔 작곡, 김혜성 노래 *
 
공유스크랩인쇄
0
다음곡 : 사랑
이전곡 : 내 친구였네

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. 로그인

취소 댓글 등록
에디터

신고

"님의 댓글"

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?

댓글 삭제

"님의 댓글"

삭제하시겠습니까?

목록

공유

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